김병원 농협회장, 로치데일공정개척자 대상 수상자로 선정 …‘협동조합의 노벨상’
상태바
김병원 농협회장, 로치데일공정개척자 대상 수상자로 선정 …‘협동조합의 노벨상’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2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ICA총회에서 농업가치 헌법반영 필요성에 대해 연설하고 있는 김병원농협회장  [사진=농협중앙회]
2017 ICA총회에서 농업가치 헌법반영 필요성에 대해 연설하고 있는 김병원농협회장 [사진=농협중앙회]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농협중앙회는 김병원 농협회장이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이 수여하는 ‘로치데일공정개척자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시상식은 10월 16일 르완다 키갈리에서 개최되는 ICA 글로벌 총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세계 최초 협동조합인 로치데일 공정개척자조합 명칭을 따 제정된 이 상은 협동조합운동 선구자가 받을 수 있는 최고 영예로 ‘협동조합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ICA는 금융·보험·소비자·보건·노동자·주택·수산업·농업 등 분야 109개국 312개 회원단체와 10억 명 조합원을 거느린 세계 최대 민간국제기구다. 조합원을 위해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기여를 한 개인에게 이 상을 수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수상자 16명을 배출했다.

김병원 회장은 취임 후 농업인이 농업 존재 목적임을 강조하며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농산물 제값 받기 △영농자재 및 사료 가격 인하 △ICT융복합사업 추진 등 전사적 역량을 결집해 2018년 농가소득을 전년 대비 10% 증가한 4207만원으로 증가시키는 데 기여한 점을 평가받았다.

또 농촌고령화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농업인을 위해 2017년 농업인행복콜센터를 개설해, 5만명 이상 고령 농업인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있다. 농촌현장지원단을 신설해 돌봄 대상자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농업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업인행복버스는 2018년 한 해 동안 2만 명이 넘는 농업인에게 서비스를 지원했다.

김 회장은 중앙회 불합리한 관행을 철폐하기 위해 자회사 본사를 지방으로 이전하고, 범농협 중복업무를 통합해 운영 효율화를 추진했다. 과도한 의전 폐지, 소통 강화 등 유연한 조직문화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ICA 글로벌이사와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회장으로 일하며 세계농업협동조합 발전을 위한 7대 실천과제를 선언하고, 종자주권 결의안을 채택했으며 지속가능농업을 위한 오슬로 선언을 발표하는 등 세계 협동조합운동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김병원 회장은 1978년 남평농협 직원으로 농협 입문으로 시작했다. 제13·14·15대 나주 남평농협 조합장, NH무역 대표, 농협양곡 대표를 역임했으며 2016년 농협중앙회장으로 당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