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에이치벤처스, '팁스' 신규 운영사 선정…스타트업 발굴 나서
상태바
플랜에이치벤처스, '팁스' 신규 운영사 선정…스타트업 발굴 나서
기술 중심 초기 혁신기업 중심으로 투자모색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랜H CI. [사진=호반그룹]
플랜H CI. [사진=호반그룹]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20일 호반그룹에 따르면 플랜에이치벤처스(이하 ‘플랜에이치’)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서 진행하는 '2019년 하반기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의 신규 운영사로 선정됐다.

팁스(TIPS)는 지난 2013년 중기부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프로그램이다. 민간 투자회사가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중기부가 연구개발 자금 등을 지원 하는 방식으로 민간이 초기 투자하고 정부가 뒷받침한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 운영사는 총 6년의 사업권(3년+3년)을 부여 받는다. 정밀 실사를 거쳐 기관별 창업팀 추천권을 배정 받아 본격적으로 유망 창업팀 발굴, 투자 활동 등에 나설 예정이다.

플랜에이치 컨소시엄에는 한국무역협회, 한국수자원공사, 네오플라이, 전남대기술지주, 부산대기술지주, UNIST기술지주, 충남대창업재단이 참여해 전국의 기술기반 스타트업의 보육, 투자, 판로 개척, 글로벌 진출 지원 등 기업의 성장 전반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플랜에이치 원한경 대표는 “건설 신기술, 스마트홈, 스마트시티 및 4차 산업 관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발굴, 보육, 투자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에이치는 호반그룹이 지난 2월에 설립한 엑셀러레이터 법인으로 호반건설, 호반산업 등 호반그룹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초기 기업 등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