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외치던 롯데주류 전신, 알고 보니 ‘친일파’ 기업
상태바
‘토종’ 외치던 롯데주류 전신, 알고 보니 ‘친일파’ 기업
강릉합동주조, 일본에서 참의원 지낸 최준집 설립
처음처럼 브랜드 소개에 해당 이야기 쏙 빼고 광고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9.20 10: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소주를 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소주를 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뿌리가 한국에 있다던 롯데주류의 일본과 선긋기는 한 마디로 거짓이었다. 토종소주임을 강조했지만 친일파가 만든 기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주류는 지난달 12일 토종소주임을 알리겠다며 1926년 설립된 ‘강릉합동주조’를 인수한 강릉소주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7월 일본이 우리나라의 백색국가 제외를 결정하며 일본불매운동 대상으로 롯데주류 ‘처음처럼’이 지목된 데 따른 것이다. 처음처럼 보이콧이 한달 넘게 지속되자 롯데주류가 브랜드 히스토리를 알리겠다며 발표한 성명이다.

반면 이뉴스투데이 취재 결과 롯데주류가 주장했던 강릉합동주조는 일제 강점기 일본에서 참의원까지 지낸 친일파 최준집이 만든 회사로 밝혀졌다. 롯데주류의 성명 배포 당시 ‘최준집’이나 그가 ‘친일파였다’는 말은 빠져있다.

강릉합동주조를 전신으로 한다는 브랜드 히스토리를 알린 롯데주류의 광고 포스터. [사진=롯데주류]
강릉합동주조를 전신으로 한다는 브랜드 히스토리를 알린 롯데주류의 광고 포스터. [사진=롯데주류]

당시 롯데주류는 성명을 통해 “최근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허위 사실”이라며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하던 ‘경월’을 시작으로 1993년 ‘초록색 소주병’ 바람을 일으킨 ‘그린’, 2001년 강원도를 상징하는 ‘산’ 소주까지 약 90년의 정통성을 잇는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커뮤니티에서 수입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롯데주류의 모든 제품이 마치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라며 “브랜드 히스토리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주류는 ‘강경 대응’이라는 말로 일본과 자사를 결부 지을 경우 누리꾼에 불이익이 갈 수 있음을 암시하기까지 했다.

국민정서상 친일기업과 친일파가 전신인 기업 인수가 동일하게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롯데주류의 대응은 논란을 증폭시킨다.

이와 관련 답변을 요청했으나 롯데주류 측은 공식적인 답변을 거부했다.  

한편 강릉 갑부로 알려진 최준집은 1936년부터 1945년까지 조선총독 자문기구인 중추원 참의로 활동했다. 중‧일전쟁 발발 직후 회갑연을 취소하고 국방헌금 1000원을 낸 것이 당시 매일신보에 보도되기도 했으며, 1943년에는 징병사업비를 헌납하고 훈장을 받은 바 있다. 

해방 후 1949년 8월 반민족 행위 특별 조사 위원회에 자수해 한달여 뒤 기소유예 판결을 받았다. 이후 1956년 강릉합동주조주식회사 및 동해상사주식회사 사장 등 기업인으로 살다 1970년 6월4일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민국 2019-09-20 16:24:52
오비맥주의 전신 소화기린맥주를 불하받은 박두병의 아버지는 친일 전력 기업인이자 두산그룹의 창업자인 박승직입니다. 이후 동양맥주에서 오비맥주로 사명을 변경하고 이제는 외국에 인수됐습니다. 그런데도 유독 롯데의 소주회사에만 친일의 굴레를 덧씌운다면 견강부회 시비에 신뢰성도 문제지만 법적책임도 우려되는군요. 이런 점이 보완된다면 더 널리 읽히는 기사가 되겠기에 조심스럽게 덧붙여봅니다.

조민국 2019-09-20 16:22:01
그리고 최준집의 친일경력을 기사화할 정도의 취재력이라면 국내 주류회사들이 인수한 전신 기업들의 공통점은 모두 친일파들이 창업자라는 점 정도는 파악했을 줄 압니다. 조선맥주 민덕기의 증조부 민영휘는 일본의 자작 작위를 받은 친일파입니다. 이후 하이트맥주로 사명을 변경하고 진로가 인수한 뒤 현재는 하이트진로입니다.

조민국 2019-09-20 16:20:59
웹써핑을 하다가 한국사 전공자로서 흥미로운 제목이길래 일독을 했습니다. 그런데 언론매체의 기사인만큼 몇가지를 지적하고 싶습니다. 최준집의 회사를 두산이 인수했는데 다시 롯데가 인수했다면 롯데에게 친일 기업이며 과거를 숨기는 기업이라고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