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짜장면’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상태바
오뚜기 ‘짜장면’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9.19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뚜기]
[사진=오뚜기]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직화 스타일로 만든 오뚜기 짜장면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뚜기는 신제품 ‘짜장면’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5월 선보인 ‘짜장면’은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은 옛날 스타일 짜장면이다.

오뚜기에 따르면 ‘짜장면’은 출시 이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 신제품과 관련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짜장면은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은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층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