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초동대응 합격점…업계 “정부 믿는다”
상태바
돼지열병, 초동대응 합격점…업계 “정부 믿는다”
문 교수 “초기방역 중요…실패하면 유럽처럼 30년 이상 고생”
양돈업계 “AI 잘 지나가, 규칙 잘 지키면 금세 지나갈 것”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9.19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정훈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 페이스북]
[사진=문정훈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 페이스북]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 초동 대응이 실패할 경우 양돈 사업을 비롯해 우리나라 산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양돈업계에서는 현재 우리 정부가 잘 대응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문정훈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는 17일 자신 페이스북으로 ‘국가적 재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라는 글을 게재하고 멧돼지와 초기방역을 강조했다.

해당 글에서 문 교수는 “예전에 스페인, 포르투갈에 이 병이 돌았을 때, 회복하는데 까지 무려 36년이 걸렸다”라며 “초동대응을 잘못해서 돼지열병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 어떤 일이 생길까?”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문 교수는 돼지열병의 큰 매개체인 멧돼지와 잔반사료, 엄격한 살처분, 사료 차량 및 분변 차량 통제 등을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양돈 농가 주변에서 부산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차단을 위해 방역 차량을 투입해 소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양돈 농가 주변에서 부산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차단을 위해 방역 차량을 투입해 소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멧돼지의 경우 환경부가 관리 강화에 발 벗고 나섰다.

환경부는 관리지역으로 발생 농가 주변 20㎢ 정도를 설정했다. 폐사체나 이상 개체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해당농가와 인접 구릉지 1㎢에 한해 출입 금지를 해당 지자체에 요청했다. 경기 북부와 인천의 7개 시‧군(고양시, 파주시, 양주시, 동두천시, 연천군, 김포시, 강화군)에는 멧돼지 총기 포획도 중지하도록 했다.

다만 환경부측은 돼지열병 발병 지역이 신도시 인근 평야지대로 멧돼지 서식지와 단절돼 있어 출몰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실제 멧돼지 활동 또한 발견되지 않았다. 북한 멧돼지 유입 가능성과 관련 임진강 하구 한강 합류지점과 10㎞ 이상 떨어져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환경부 입장이다.

살처분과 분변 차량 등 관리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돼지열병 확진 사례를 이날 오전 6시30분 확인하고 신고농장 농장주를 비롯해 가축‧차량‧외부인 등 출입을 즉각 통제했다. 거점소독시설 16개소 설치 및 발생농장 및 농장주 소유 2개 농장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도 실시해 초동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이튿날 경기도 연천에서도 돼지열병 확진 사례가 접수되자 ‘500m 이내’인 예방적 살처분을 ‘3㎞ 이내’로 확대했다. 잔반사료의 경우 지난해 중국에서 돼지열병 발병 직후 지속해 사용 자제를 권고해왔다.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정부 부처 대응에 양돈업계는 안심하는 분위기다.

양돈업계 관계자는 “살처분 범위나 이동 제한을 엄격히 적용한 부분은 지나치다고 생각될 정도”라면서도 “일시적으로 불편하지만 초동 대처를 완벽히 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일이라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양돈업계 관계자는 “파주‧연천 이외에 확진 판정이 난 곳이 없고 지난해 AI 등 가축 전염병 대처를 정부에서 잘 하고 있다고 본다”며 “다만 돼지 분변 처리 부분은 보도를 접하지 못해 염려된다”고 말했다.

돼지열병 바이러스는 감염된 돼지 침이나 호흡기에서 발생하는 분비물, 오줌‧분변을 매개체로 쉽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장순석 농식품부 구제역방역과 서기관은 “현재 발생지역 돼지 및 사람의 이동은 물론 분변도 농장에서 저장하는 등 관리 중”이라며 “분변이 외부 토양에 실려 가거나 지하수에 섞이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