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장은 약속 지켜라…SRF 발전소 반대”
상태바
“원주시장은 약속 지켜라…SRF 발전소 반대”
원주범시민비대위, 백지화 요구 집회·삭발식
김기선 의원 “환경부 허가·부지 확정도 안돼”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9.19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쓰레기(SRF) 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원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원주시청 앞 광장에서 열병합 발전소 백지화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19일 원주시청 앞 광장에서 원주쓰레기(SRF) 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원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열병합 발전소 백지화를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강원 원주시 문막읍 일대 SRF 열병합 발전소 건립사업이 재개되자 원주 시민들과 지역 정치권이 백지화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원주쓰레기(SRF) 열병합발전소 저지를 위한 원주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원주시청 앞 광장에서 ‘열병합 발전소 백지화 촉구 원주시장 규탄 기자회견 및 삭발식’을 진행하고 발전소 건립을 반대했다.

범대위는 “지난 6일 원창묵 시장은 시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문막SRF열병합발전소 ‘건축허가’를 내주겠다고 밝혔다”며 “시민들은 분노에 앞서 어이없고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원 시장이 지난해 2월 시민의 반대 목소리를 존중해 발전소를 포기하겠다, 발전소 사업체의 건축허가를 반려하겠다는 약속을 기억한다”며 “건립포기는 지방선거에서 3선 욕심을 채우기 위한 쇼로 열병합발전소를 반대하는 대다수 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열병합 발전소는 원주시나 원주시장의 사업이 아니다”며 “시장은 건축 허가를 마땅히 불허해야 한다. 건강도시 생명도시 원주를 미세먼지, 쓰레기로 오염시키지 말라”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원 시장에게 SRF발전소 포기 약속 이행과 시민에게 사죄 할 것 △화훼단지 9년, 발전소 추진 7년간의 모든 행정 절차와 내용에 대한 감사원 감사 즉각 제기 △건축허가 시 시장 소환 절차 착수에 돌입할 것을 밝혔다.

김기선 국회의원이 1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일부 원주시의회 의원들과 원창묵 원주시장이 시민을 속이고 쓰레기 발전소 건축 허가를 내주려 하고 있다고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기선 국회의원이 1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일부 원주시의회 의원들과 "원창묵 원주시장이 시민을 속이고 쓰레기 발전소 건축 허가를 내주려 하고 있다"고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기선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원주시의원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이 10월 이전에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겠다며 지난 16일 원주에너지로부터 신속건축허가를 접수해 초법적‧탈법적으로 건축허가를 내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발전소를 기어이 짓겠다며 원주시민을 속이고 기만한 원 시장은 이 일로 초래될 모든 일에 대한 법적·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발전소는 환경부의 통합허가를 통과하지 못했고 아직까지 발전소 부지조차 확정되지 못한 상태”라며 “시가 건축 허가를 내준다면 명백한 불법일 뿐 아니라 시장이 선거에 당선되기 위해 벌인 사기극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화훼단지주식회사가 새로운 투자운용사를 확보했다며 자본금을 30억원에서 100억, 더 나아가 최대 500억원까지 증자하기로 밝혔지만 법인이 설립된지 6년이 지나도록 사업 착수도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김기선 의원은 “화훼단지주식회사의 불법적 운영 등으로 원주시민과 문막 주민에게 더 이상 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회계 운영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주시에 따르면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해 온 원주에너지㈜는 지난 16일 시에 열병합발전소와 관련된 건축 허가를 신청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건축허가가 접수됐다. 23개 관련부서‧부처‧공단에 법 검토를 의뢰했다”며 “나온 의견에 따라 진행하게 되고 법적 문제가 없다면 막을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