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민 케이블카 부동의 반발…대규모 결의대회 예고
상태바
양양군민 케이블카 부동의 반발…대규모 결의대회 예고
  • 어경인 기자
  • 승인 2019.09.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강원 양양군청 소회의실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 긴급회의가 열린 참석자들이 가운데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향후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19일 강원 양양군청 소회의실에서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 긴급회의가 열린 참석자들이 가운데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향후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는 19일 양양군청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을 규탄하고 향후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정준화 위원장은 "군민들이 똘똘뭉쳐 추진해온 설악산오색케이블카사업이 환경부의 논리에도 맞지 않는 결정으로 좌초됐다"며 "양양군, 군의회, 시민단체가 앞으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자 긴급회의를 열였다"고 말했다.

그는 "설악산케이블카를 적폐로 규정하고 정부, 환경부를 규탄 대규모 결의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주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환경부에서 강원도에 5000개가 넘는 송전탑을 설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케이블카설치는 안되고 100m 높이의 송전탑은 되는 것이냐"며 "송전탑이 지나가는 지자체 주민들과 연대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긴급회의에 참석한 김진하 양양군수는 "충분한 대안을 마련한 후 빠른시일 내에 법적대응에 들어갈 것"이라며 "지금까지도 그래왔듯 군민들이 똘똘뭉친다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 이후 결의문을 통해 추진위는 "설악산국립공원에 산불이 발생도 산불진화에 일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설악산의 환경정화 활동과 관리, 민간차원의 조난자 구조활동 등에 전혀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왜곡된 잣대로 평가한 검토기관과 편파적으로 운영한 협의회의 결과로 내린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은 무효이고 환경부 관련자에 대한 법적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가 설치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