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방일 한국인 ‘반토막’에 일본 소도시 ‘울상’
상태바
8월 방일 한국인 ‘반토막’에 일본 소도시 ‘울상’
18일 일본정부관광국 발표 수치 급감 –48%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18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이지혜 기자]
[그래프=이지혜 기자, 통계수치=일본정부관광국]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배제로 국내에서 촉발된 일본 불매 운동이 격화되면서 8월 한 달간 방일 한국인수가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이 났다. 이 시기는 여름휴가 성수기여서 개인이 부담해야 할 취소수수료가 10~30여만원에 이를 정도로 높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이를 감수하면서까지 동참에 나섰다는 점에서 한층 주목할 만한 수치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 8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수는 30만87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8%가 줄었다. 단순 비교하면 28만5000명 규모가 방일을 취소한 셈이다.

또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에도 불구하고 그 해 8월에 43만명이 방일했던 것과 비교되는 수치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2011년 방일 한국인수 추이 [자료=일본정부관광국]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2011년 방일 한국인수 추이 [자료=일본정부관광국]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출장 수요로 일본을 방문하는 수요 등을 감안하면 순수여행은 이보다 훨씬 감소폭이 크고, 여행사에서는 업체에 따라 70~80% 감소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1~8월 누적 방일 한국인수는 473만명으로 전체 약 9.3% 감소했다.

또 지난해 9~12월에 약 232만명이 방일했고, 이를 최근 여행사·항공사 감소추이를 감안하면 2019년 총방문객수는 600만명 이하대로 떨어질 가능성도 다분하다. 이렇게 되면 총 20% 넘게 감소하는 셈이다.

대마도 와타즈미신사. 대마도 등  일본 다수 소도시는 한국 여행객 의존도가 높아 이번 불매운동에 따른 방문객수 급감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이지혜 기자]
대마도 와타즈미신사. 대마도 등 일본 다수 소도시는 한국 여행객 의존도가 높아 이번 불매운동에 따른 방문객수 급감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이지혜 기자]

한 항공사 관계자는 “출장수요가 많은 도쿄 정도만 유지되고, 일본 지방 소도시뿐 아니라 오사카 같이 관광수요가 큰 도시도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특가 프로모션도 눈치가 보이기 때문에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노선운항을 중단할 경우 설상가상으로 상황이 더 나빠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실제 다수 지방 노선이 운영 부진을 이유로 운휴와 노선 철수에 나서고 있다. LCC는 물론이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같은 대형항공사도 같은 처지다.

일본 현단위 관광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한 업체 대표는 “중국인이 많이 늘었다고 하지만 인기 관광지 위주로 집중되고 한국은 성숙된 시장이라 리피터가 많아 지방에 오는 비중이 높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있어 한국인 비중이 높은 지역은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