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로 5G 인빌딩 구축 속도 낸다
상태바
KT,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로 5G 인빌딩 구축 속도 낸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9.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KT가 5G 무선주파수(RF) 중계기 성능·효율을 높이는 ‘5G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을 통해 5G 인빌딩 커버리지 확대를 가속한다.

18일 KT는 RF 중계기와 5G 기지국 간 동기화 과정에서 복잡한 전자부품이나 불필요한 하드웨어 구조 없이도 동기 신호 추출이 가능한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을 개발하고 RF 중계기에 상용 적용했다고 밝혔다.

KT가 개발한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은 기존 아날로그 방식 장점인 간섭 극복과 초저지연 성능은 유지하면서도 디지털 방식과 동등한 수준 정확도를 구현했다. 아날로그, 디지털 두 가지 방식 장점만을 통합해 복잡한 디지털 신호처리부 없이도 지능형 동기화 알고리즘으로 정확한 동기 신호 추출이 가능하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특히 중계기 장비 소형화가 가능해져 설치 장소 제약이 줄고 중계기 단가 감소로 국소 당 투자비가 줄어들게 돼 보다 많은 지역에 5G 인빌딩 커버리지 투자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KT는 향후 이 기술을 적용한 5G RF 중계기를 전국 확대하고 지하 소규모 공간, 중소형 건물을 포함한 5G 인빌딩 커버리지를 더욱 빠르게 넓힌다는 방침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상무)는 “이번 5G RF 중계기 개발 성공은 5G 1등 커버리지를 위한 KT의 아이디어와 국내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을 통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1등 커버리지와 품질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5G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