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CCTV 비상벨과 재난방송 연동 구축
상태바
충주시, CCTV 비상벨과 재난방송 연동 구축
  • 권오정 기자
  • 승인 2019.09.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권오정 기자] 충주시가 CCTV비상벨과 재난예경보시스템을 연동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완료하고 시민안전망 확보에 나섰다.

[사진=충주시 제공]
[사진=충주시 제공]

CTV비상벨은 지역 내 어린이보호구역·공원 등 112개소에 설치돼 위급 시 벨을 누르면 통합관제센터와 경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장치이다.

재난예경보시스템은 농촌마을, 휴양림, 유원지 및 13개 행정복지센터 등 29개소에 스피커를 설치해 재난발생시 시민들에게 방송을 한다.

시는 CCTV비상벨과 재난예경보의 연동프로그램을 개발하고 CCTV통합관제센터에 중계장비를 설치해 두개의 시스템을 연계했다.

또한, 아날로그 구형 CCTV 비상벨 49개를 IP신형으로 교체해 재난방송서비스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했다.

이번 연동프로그램 개발로 초등학교나 공원 등 생활권에 설치된 CCTV비상벨 스피커로 재난방송이 전파돼 시민들이 신속히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심철현 정보통신과장은 “CCTV 재난방송 연동 구축으로 각종 재난 피해 발생 시 시민들이 좀 더 신속하게 재난에 대처하고 안심할 수 있게 됐다”며, “양 시스템 연동으로 재난시설 구축비용을 절감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했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올해 폭염, 호우, 태풍, 미세먼지 등 70여 건의 재난방송을 송출해 시민들의 불안과 피해를 최소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