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호텔 예약 위약금 100%’로부터 소비자 보호하는 민관협의체 출범
상태바
‘온라인 호텔 예약 위약금 100%’로부터 소비자 보호하는 민관협의체 출범
문체부·공정위 “소비자 보호와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추진”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1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여행사의 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민관 협의체' 가 17일 출범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온라인 여행사의 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민관 협의체' 가 17일 출범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온라인여행사에서 ‘환불불가’ 조건 호텔을 예약했다면 여행일이 아무리 많이 남아 있어도 당일 취소를 해도 등록해놓은 카드로 자동 취소수수료가 부과된다.

이러한 소비자 피해가 빈번한 가운데 정부가 온라인 여행업계·숙박업계 등 연관 산업계와 함께 여행 소비자 권익을 보호와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온라인 여행사의 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민관 협의체'를 17일 출범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공동주관하고, 국내외 온라인 여행업체, 관련 단체, 한국소비자원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출범식을 열고 협의체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외국 여행업체로는 △익스피디아그룹 △호텔스닷컴 △트립닷컴 △아고다 △부킹닷컴 △에어비앤비, 국내 여행업체는 △야놀자 △마이리얼트립 △인터파크투어 △여기어때가 참여했다.

관련단체는 한국여행업협회와 한국호텔업협회다.

참석자들은 여행시장 지속적인 발전은 소비자가 만족하고 건전한 산업생태계가 조성돼야 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참여기관 공동으로 공개 토론회를 개최하고, 소비자 보호 실태 조사, 관련 사례 연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병구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온라인 여행사는 쉽고 저렴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해서 관광시장 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나, 영향력이 큰 만큼 더 큰 책임감도 요구된다”며 “온라인 여행사가 소비자 보호와 숙박업계 등과 동반 성장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민관협의체를 통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상민 공정위 소비자정책국장은 “온라인 여행업계가 자율적으로 소비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나서줄 것을 기대하며 정부는 이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