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회 “환경부의 설악산 오색삭도 부동의 강력히 규탄한다”
상태바
강원도의회 “환경부의 설악산 오색삭도 부동의 강력히 규탄한다”
  • 변고은 기자
  • 승인 2019.09.17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의회는 17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환경부의 설악산오색삭도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제공=강원도의회]
강원도의회는 17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환경부의 설악산오색삭도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제공=강원도의회]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도의회는 17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환경부의 설악산오색삭도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40여년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강원도민의 숙원사업에 큰 좌절감을 안겨줬다. 희망을 좌절시킨 정부는 국민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역대 정부로부터 수십년간 추진해온 사업을 한순간에 파기시키는 행위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폐한 지역경제와 지역주민의 절실한 삶은 산양의 가치만 못한 것인지 정부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의 설악산이 더는 훼손되지 않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다 많은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추진한 사업임을 재차 밝힌다”고 강조했다.

도의회는 “정부가 시범사업으로 승인했고 현재까지 적법하게 추진했던 사업이 한 순간 허무하게 중단된 것에 대해 정부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며 “부동의 철회가 안된다면 앞으로 300만 강원도민들은 모든 방법을 강구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