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정비사업 투명성 강화한다"…오는 18일 실태점검 매뉴얼 배포
상태바
국토부 "정비사업 투명성 강화한다"…오는 18일 실태점검 매뉴얼 배포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국토교통부는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대한 관리청의 관리‧감독 능력을 향상시켜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정비사업 조합운영 실태점검 매뉴얼'을 18일 제작‧배포한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그동안 서울시 및 전문가와의 합동 현장점검을 비롯해 정비사업의 투명성과 공공성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정비사업이 국민 주거권‧재산권의 핵심영역으로 국민경제에 미치는 비중과 영향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매뉴얼은 이 같은 투명성 제고의 일환으로 지자체 차원의 적극적인 현장점검을 통해 불필요한 분쟁발생과 위법행위에 따른 사업차질 등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작‧배포하는 것이다.

'정비사업 조합운영 실태점검 매뉴얼'에는 지자체의 현장점검에 필요한 점검계획의 수립 및 준비, 5개 분야별 현장점검 내용, 점검후속조치 등의 기본적인 절차 및 내용 등이 담겼다.

▲시공사 선정 등 용역계약 ▲조합행정업무 ▲자금운용 및 회계 ▲정비사업비 ▲정보공개 등 분야별 세부절차, 관련규정 및 벌칙, 실점검사례, 분야별 판례 및 유권해석까지 폭넓은 내용이 담겨 정비사업에 대한 지침서로 활용될 전망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매뉴얼 배포 이후 지자체에 대한 별도의 교육도 실시한다. 이를 통해 매뉴얼 제작의 실효성을 높이겠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재평 국토교통부 주택정비과장은 “정비사업에 대한 지자체별 중요도와 관심이 다르고 역량 차이 또한 보이고 있다”며 “매뉴얼을 통해 지자체의 정비사업 관리 역량을 상향 평준화하고 정비사업이 규정된 절차와 내용에 따라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