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100kWp급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상태바
한국남동발전,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100kWp급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협력업체와 산학연구용 태양광설비 설치협약 체결…남동발전은 시공비 지원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9.1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한양대학교에서 한국남동발전과 중소기업, 한양대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양광설비 설치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남동발전]
17일 한양대학교에서 한국남동발전과 중소기업, 한양대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양광설비 설치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남동발전]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탑선(주), ㈜윌링스, ㈜주은코퍼레이션, ㈜티엠솔루션스와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에 태양광설비 설치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남동발전의 햇빛나눔 사회공헌활동인 써니플랜트(Sunny Plant)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탑선(주), ㈜윌링스, ㈜주은코퍼레이션, ㈜티엠솔루션스 등 중소기업에서 태양광 기자재와 설계‧인허가를 무상기부하고 남동발전이 시공비를 지원해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건물옥상에 100kWp급 연구용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게 된다. 준공은 오는 12월 예정이다.

남동발전은 태양광 발전설비를 통해 대학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연구와 교육에 집중하고 기업은 필요한 정보와 연구결과를 공유함으로써 모두가 Win-Win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발생된 수익금은 대학의 장학기금으로 활용돼 대학의 교육복지에 적극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남동발전은 “앞으로도 산학협력의 마중물이 돼 산학연구활동의 실질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