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100억 투입 화엄사 권역 활성화 본격화
상태바
구례군, 100억 투입 화엄사 권역 활성화 본격화
  • 윤석근 기자
  • 승인 2019.09.1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윤석근 기자] 전남 구례군이 전남도에서 추진하는 2020년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남 구례군이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구례군]
전남 구례군이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사진=구례군]

구례군은 침체되어 가고 있는 화엄사권역 살리기 위해 ‘화엄 4색이 어우러진 블루투어 프로젝트’라는 내용으로 공모에 참여해 최종 선정됨에 따라 2020년부터 3년간 100억원을 투입 화엄사 권역을 활성화해 나갈 방침이다.

화엄사권역 활성화를 위해 우선 화엄권역을 하나로 엮을 수 있는 순환트램과 반딧불이 음이온길을 조성한다.

생태역사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반달곰생태학습장 조성, 소확행 꽃밭조성, 지리산 생태·역사학교 등을 운영하고,치유명상을 위해 산사의 밥상과 명상관을 운영하게 된다.

또한, 화엄권역을 리뉴얼하여 전체적으로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변모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본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협력을 아끼지 않은 화엄사를 비롯한 12개 기관 및 민간단체에 감사를 표했다"며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상생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본 사업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화엄사권역 뿐만 아니라 구례군 지역경제, 관광, 스포츠 분야로까지 파급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