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첫 기업 현장방문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하겠다"
상태바
은성수 첫 기업 현장방문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하겠다"
'소재·부품·장비 기업·협회 간담회…"'소부장 위원장'으로 불러달라"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9.09.1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도희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 후 첫 기업 현장 방문에 나섰다.

은 금융위원장은 취임 후 첫 기업 현장 방문에 나선 17일 "인수·합병(M&A) 등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이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 5개사 및 관련 협회 관계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아이원스는 삼성, LG 등 국내 대기업뿐만 아니라 반도체 장비 세계 1위 업체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에 납품하는 업체다.

이날 간담회는 위원장 취임 이후 기획한 첫 공식 행사다.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금융정책 최우선 과제로 삼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과 시중은행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을 통해 기업의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시급한 숙제"라며 "특히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은 우리 경제와 산업의 기초 체력을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기반"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와 산업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정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려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도를 높이고,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각계의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생산량은 2001년 240조원 규모에서 2017년 786조원 규모로 성장했지만, 자체 조달률은 2018년 현재 반도체가 27%, 디스플레이가 45% 수준으로 해외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더욱이 지난달 이뤄진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때문에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수급 불안 등 경영 애로도 더 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발표한 수출 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통해 우선 지난달 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은 피해 기업 등에 총 5천39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는 일본 수출규제의 영향을 받는 기업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지 않고, 우리 소재·부품·장비 산업이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한 정책금융 프로그램도 최선을 다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달 출범한 해외 M&A·투자 공동지원 협의체를 통해 우리 기업이 우수한 기술을 체득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해나갈 것"이라며 "소재·부품·장비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전용 펀드(가칭 소재·부품·장비 펀드)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체 관계자들은 기술 개발과 사업화 단계에서 겪은 자금난을 언급하며 금융 부문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수출 규제 관련 기업은 아직은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수출 규제 장기화에 대비해 수입선 다변화, 대체 생산을 위한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은 위원장은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금융 프로그램을 점검·보완해 금융이 산업 도약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면서 자신을 '소부장 위원장'으로 불러 달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