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낙산사 해변위험지역 정비 추진
상태바
양양군, 낙산사 해변위험지역 정비 추진
  • 어경인 기자
  • 승인 2019.09.17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산사 전경. <사진제공=양양군>
낙산사 전경.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양양군이 문화재 주변 자연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낙산사 해변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낙산사 해변 문화재 주변지역의 경사지 유실이 발생함에 따라 석축공사 등 정비사업 공사를 실시해 사전에 문화재 주변 자연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정비사업에 들어간다.

군은 총 사업비 9900만원을 투입해 강현면 전진리 일원에 대한 실시설계용역에 들어갔으며 문화재 현상변경 등을 고려한 설계를 추진할 방침이다.

군은 설계용역이 연말까지 완료 되는대로 문화재청과 낙산사 등의 협의 및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관련 인허가 절차를 거쳐 연장 120m, 높이 20m 석축쌓기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양양군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낙산사 일원에 대한 자연재해를 사전에 예방해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보존·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