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추석 경영 행보 이어가…삼성물산 현장 첫 방문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추석 경영 행보 이어가…삼성물산 현장 첫 방문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15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명절 중에도 바쁜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은 15일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 관계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프로젝트 완수를 위해 명절에도 쉬지 않고 업무에 매진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추석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계신 여러분들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은 지금 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이라고 격려했다. 

삼성물산이 참여한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는 도심 전역에 지하철 6개 노선으로 총 168㎞를 건설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광역 대중교통 사업이다. 2013년 압둘라 빈 압둘 아지즈 전 국왕의 왕명에 의해 시작됐다.

삼성물산은 FCC(스페인), Alstom(프랑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개 노선 중 3개 노선의 시공을 맡고 있으며 2020년 준공 예정이다.

한편 이 부회장은 6월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승지원으로 초청해 미래 성장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설 명절에는 중국으로 출국해 시안 반도체 공장 2기 라인 공사 현장을 살펴보고 연휴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