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추석 당일 귀성객으로 꽉 막혀…서울→부산 8시간 20분
상태바
[고속도로 교통상황] 추석 당일 귀성객으로 꽉 막혀…서울→부산 8시간 20분
귀경 도로도 부산→서울 8시간 40분 정체…오후 3∼5시 혼잡 절정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추석 당일인 13일 오전 귀성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 현재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의 고속도로 총 342㎞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귀경 방향 고속도로 역시 총 326㎞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서울요금소에서 신갈까지 11㎞ 구간, 기흥 동탄에서 오산까지 21㎞ 구간, 북천안∼목천 32㎞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 방향 고속도로도 청주∼옥산 15㎞ 구간, 기흥∼신갈 8㎞ 구간, 양재∼잠원 13㎞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은 안산에서 팔곡까지 9㎞ 구간, 발안부터 서평택까지 26㎞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상행선도 당진에서 송악까지 23㎞ 구간이 꽉 막혀 있다.

낮 12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 가는 데는 8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울산까지는 8시간, 대구까지는 7시간 20분이 걸린다. 대전까지는 4시간 20분, 강릉 4시간 40분, 광주 6시간 40분, 목포 7시간 10분 등으로 귀성 행렬로 인한 정체가 극심한 모습이다.

귀경 방향 정체도 시작돼 같은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8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7시간이 걸린다.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사진=한국도로공사]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사진=한국도로공사]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50분, 목포에서 서울까지는 8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622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추산된다.

공사 관계자는 "추석 당일로 가장 많은 교통량이 예상된다"며 "귀성과 귀경이 혼재하면서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양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3시∼5시에 절정에 이르며 오후 11시∼자정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 방향은 오후 3시∼5시에 가장 심한 정체를 보인 뒤 다음날 오전 3시∼4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