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내외 불확실성에 안전자산 인기…올해 금 투자 수익률 20%대
상태바
대내외 불확실성에 안전자산 인기…올해 금 투자 수익률 20%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올해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침체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안전자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금을 사뒀다면 이미 20%를 넘는 수익률을 올렸을 것으로 추산된다.

13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국내 금 도매가격은 작년 말 1돈(3.75g)당 18만8500원에서 이달 10일 현재 23만500원으로 22.28% 상승했다.

이에 비해 지난해 말 연 2.05%의 금리가 적용된 은행 정기예금에 가입했다면 이달 10일 현재 수익률은 일할 계산으로 1.42%에 불과하다.

특히 같은 기간 국내 주식에 투자했다면 수익률이 마이너스일 가능성이 크다.

이 기간 코스피는 0.44% 하락했다.

국내주식펀드(순자산 10억원 이상 국내주식펀드 기준)의 평균 수익률도 -2.53%로 집계됐다.

김범준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중장기적으로도 전 세계적인 초저금리 상황을 맞아 가치 저장 수단으로서 금 수요가 더욱 늘 것"이라며 당분간 안전자산인 금 가격의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