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외버스 스마트폰 앱 예매·발권 12일 현재 가능
상태바
시외버스 스마트폰 앱 예매·발권 12일 현재 가능
11일 낮 12시부터 시스템 장애로 ‘버스타고’ 등 밤까지 먹통…하루만에 복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1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을 맞아 귀성객이 시외버스 티켓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을 맞아 귀성객이 시외버스 티켓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추석을 하루 앞두고 서비스가 먹통이 됐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11일 저녁 늦게 복구됐다. 12일 오전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어플리케이션)으로 예매·발권할 수 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일 정오부터 시스템 장애로 일부 서비스 불가능했으나 현재는 복구돼 원활한 이용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11일 출발편 승객에게 별도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전산 장애 상황 공지와 현장 발권 등 절차를 안내했다.

시외버스 예매·발권 서비스 △시외버스 모바일 △버스타고 △고속버스 모바일 3개 가운데 2개 앱에서 장애가 발생했다.

터미널 사업자가 운영하는 T-머니 시외버스 모바일 앱은 11일 오후 2시 30분께 예매 시스템을 우선 일부 불완전하게나마 복구했고, 오후 9시께 완전히 정상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운송 사업자가 운영하는 이비카드 버스타고 앱은 밤 11시가 돼서야 시스템이 안정화됐다.

이 때문에 11일 버스타고 예약 승객은 터미널 매표소에서 신용카드나 전화번호로 신분을 확인한 뒤에야 승차권을 수령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 운영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