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지원
상태바
전북교육청,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지원
지원계획 확정… 이달부터 본격 활동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9.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라북도교육청이 2023년 새만금에서 열릴 세계스카우트잼버리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번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에 전북지역 청소년들을 많이 참여시켜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 기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전북도교육청은 교사 6∼10명으로 구성된 잼버리대회 지원단을 출범해 자문활동과 지원계획 구상, 스카우트 저변 확대를 위한 프로그램 개발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내년부터는 청소년단체 사제동행 동아리 50팀을 대상으로 야영활동과 문화체험 등을 지원하고, 스카우트 활동에 관심이 많은 교사 50명을 대상으로 교사 스카우트 지도자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초중고 희망학생 60명을 ‘잼버리 국가대표’로 뽑아 스카우트 활동 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저소득층 학생과 다문화 학생에게는 내년 100명, 2021년 이후 110명 이상에게 스카우트 단복을 지원한다.

한편, 전북도교육청은 교육가족들이 2023 새만금 잼버리대회에 많은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온라인 홍보와 학교 홈페이지 배너, 각종 연수 시 안내 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전북도청과 스카우트 연맹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잼버리 성공 개최를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