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복지 사각지대 발굴체계 운영…올해 1만여건 발굴
상태바
춘천시, 복지 사각지대 발굴체계 운영…올해 1만여건 발굴
사회안전망 강화·사각지대 지속적으로 발굴
  • 변고은 기자
  • 승인 2019.09.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청.
춘천시청.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 춘천시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현재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시민복지 안전단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발굴체계를 통한 지원 현황은 2017년 1만8589건(17억3000만원), 2018년 2만5453건(22억9300만원), 2019년 7월말 기준 1만3007건(10억3700만원) 등이다.

2017년부터 25개 읍면동에서 운영하고 있는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은 복지사업 지원·관리와 통합사례관리, 지역보호체계 운영을 맡고 있다.

2014년 12월 구성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 지역특화사업, 홀몸취약계층 돌봄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시민복지 안전단에 참여하는 시민에게 사각지대 발굴 기여도에 따라 유공자 포상과 보상제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또 발굴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및 정기적인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민간 자원과 연계한 소외계층 지원을 강화하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 발굴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