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해
상태바
영남대의료원,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해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09.1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의료원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사진=영남대의료원]
영남대의료원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사진=영남대의료원]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영남대의료원(의료원장 김태년)은 10일 서울 COEX에서 열린 ‘2019 세계 자살예방의 날’ 행사에서 자살 예방에 이바지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에서 주최한 이번 기념식은 자살예방을 위해 공헌한 우수 단체를 포상하고, 생명존중 문화를 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남대의료원은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천은진 교수(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겸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장)와 박신률 교수(응급의학과 교수 겸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부센터장)는 사례관리팀(남가영 정신건강임상심리사, 조비안 임상심리사, 최은겸 임상심리사)과 함께 자살시도자에게 △정서적 회복을 위한 상담 △정신건강의학과 치료 연계 △의료비 지원 등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영남대의료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박신률 부센터장[사진=영남대의료원]
영남대의료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박신률 부센터장[사진=영남대의료원]

이 외에도 지역사회 정신건강 관계 기관과 연계하여 자살시도자의 자살 재시도율을 줄이고 예방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2017년 4월부터 현재까지 750명이 넘는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에게 전문적인 심리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마음을 치유하고 정서적 안정을 촉진하고 있다.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천은진 센터장은 “앞으로도 자살시도자를 비롯하여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의 도움이 필요한 분들의 정서적 회복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하고 “나아가 자살시도자가 희망을 끈을 놓지 않고 건강하게 사회로 돌아갈 수 있도록 치료와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