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제11회 목포문학상 수상자 발표
상태바
목포시, 제11회 목포문학상 수상자 발표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9.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가 제11회 목포문학상 수상자와 작품을 발표했다. 목포문학관 전경[사진=목포시]
목포시가 제11회 목포문학상 수상자와 작품을 발표했다. 목포문학관 전경[사진=목포시]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남 목포시가 제11회 목포문학상 수상자와 작품을 발표했다.

본상 소설부문 ‘안녕 나의 부처님’(김세연, 울산시), △시부문 ‘나비, 우화를 꿈꾸다’(김수형, 목포시), 희곡부문 ‘미화리의 행복한 칠월’(이지영, 서울시), 수필부문 ‘아버지의 갓바위’(김정예, 부산시), 동화부문 ‘아빠의 봄’(이윤정, 부산시)이 선정됐다.

지역작가 발굴 양성을 위해 전남 거주 작가에게 수여하는 남도작가상 소설부문 ‘황석어’(노성애, 장성군), 시조부문 ‘목포, 울컥 그리운’(김옥구, 목포시), 수필부문 ‘돌미역’(김희철, 순천시), 동화부문 ‘40일’(김경애, 목포시)이 선정됐다.

목포시는 한국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김우진, 박화성, 차범석, 김현 등을 배출한 문향 목포의 문학정신을 계승하고 목포와 관련한 다양한 문학 작품을 발굴하고자 올해로 11년째 목포문학상을 공모하고 있다.

제11회 목포문학상 응모작품에 대한 심사는 소설·시(시조)·희곡·수필, 동화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최종 당선작을 확정했다.

제11회 목포문학상에는 전국에서 문학인들로부터 소설, 시(시조), 희곡, 수필, 동화부문에 총 370명의 작품이 응모됐다. 시는 전국의 지명도 있는 작가들을 심사위원으로 선정해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당선작을 확정했다.

시상식은 10월 26일 오후4시 목포문학관에서 개최된다. 수상자에게는 본상 소설 700만 원, 시·희곡 각 500만 원, 수필·동화 300만 원 등 총 3000만 원의 시상금을 수여한다.

올 해 목포문학상 심사평과 수상작은 목포문학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