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인권경영 및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선포
상태바
부산교통공사, 인권경영 및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선포
인간 존엄과 가치구현 위한 인권경영 재다짐 및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실천의지 표명
  • 박흥식 기자
  • 승인 2019.09.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부산교통공사가 인권 최우선 경영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했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10일 오전 범천동 소재 본사 9층 강당에서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권경영 및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공사 임직원은 인권경영과 직장 내 괴롭힘 금지에 대한 선언문을 낭독하면서 인간존엄 경영을 향한 실천의지를 다시 한 번 새겼다.

공사는 ▲인권경영 체계 구축 ▲인권 영향평가 실시 ▲인권경영 실행 및 공개 ▲구제절차 시행 등을 골자로 하는 인권경영 추진체계를 확립해 인권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 기반을 마련했다.

여기에 덧붙여 지난 7월 16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공사 인권경영의 연장선상으로 보고, 고충상담원 지정은 물론 신고센터를 설치함으로써 직장 내 괴롭힘 행위에 대한 예방대응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더불어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처리 지침을 제정함으로써, 사건 발생 시 원활한 처리와 함께 피해자 보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한편 인권경영은 올해 3월 행정안전부 등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하면서 국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본격 추진되고 있다. 공사는 이번 인권경영 선언이 지역 기업들의 인권중시 경영 기조 확립에도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인권경영은 세계적인 추세이자, 기업 운영을 위한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 됐다”며 “우리 공사는 물론 협력사와 고객을 아우르는 인권경영으로 지역 대표 공기업의 품격을 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