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분청대전 대상, 박연태 작가 ‘그해 겨울’ 선정
상태바
2019 대한민국 분청대전 대상, 박연태 작가 ‘그해 겨울’ 선정
  • 박흥식 기자
  • 승인 2019.09.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김해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분청도자대전’ 대상인 문화체육부장관상이 박연태(경북 문경시) 작가의 ‘그해 겨울’에 돌아갔다.

경남도와 김해시가 주최하고 김해도예협회에서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했다.

7~8월 공고 후 지난 2~4일 작품 접수 결과 169점이 출품돼 89점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다음달 25일 김해분청도자기축제 개막식에서 열린다.

또 수상작은 내달 4일부터 11월 3일까지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돔하우스에 전시된다.

김해시 관계자는 “우리나라 3대 도자인 청자, 백자, 분청 중 김해지역을 중심으로 한 분청도자에 대한 우수성과 미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분청도자기축제 기간(10월 25일~11월 3일) 한·일 학술 심포지엄과 김해원류도공 추모제 등 대한민국 분청도자대전의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