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곡성 멜론으로 만든 ‘메론설빙’ 750만개 돌파
상태바
설빙, 곡성 멜론으로 만든 ‘메론설빙’ 750만개 돌파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9.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에서부터 곡성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임동훈 센터장과 하용진 팀장, 설빙 마케팅본부 IMC팀 윤명석 팀장. [사진=설빙]
위에서부터 곡성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임동훈 센터장과 하용진 팀장, 설빙 마케팅본부 IMC팀 윤명석 팀장. [사진=설빙]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메론설빙이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설빙은 2015년 메론설빙을 선보인 이래 누적 판매량(배달 포함) 75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설빙은 단일 메뉴인 메론설빙만으로 5년 동안 11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게 됐다.

메론설빙은 2017년 150만개, 2018년 160만개의 판매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는 이미 지난해 판매량을 뛰어 넘어 역대 최다 판매가 예상된다. 메론설빙은 이번 달까지 지속 판매돼, 올해 9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800만개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설빙 측에 따르면 인기 비결은 100% 우리 땅에서 자란 머스크멜론만 사용하기 때문이다. 설빙은 멜론 산지로 잘 알려진 곡성과 거래로 곡성농협 전체 수확량 중 11% 가량을 공급받아 농가의 안정적인 수입원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설빙 측은 “빙수 하나 당 멜론 반 통이 들어가는 만큼 국내산 꿀 멜론을 까다롭게 선별해 빙수를 만든다”라며 “멜론 자체의 향긋함과 부드럽고 달달한 식감을 위해 출시부터 지금까지 국산 멜론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빙 관계자는 “메론설빙의 인기는 당도 높고 품질 좋은 멜론을 선별해 제공하려는 저희의 노력을 소비자들이 알아주신 결과”라며 “이는 모두 국산농가와의 상생, 협력으로 가능했다. 앞으로도 국산 농가로부터의 공급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농가와 함께 성장하는 설빙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