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타다] 쉐보레 '트래버스' 압도적 크기로 존재감 '뿜뿜'
상태바
[다타다] 쉐보레 '트래버스' 압도적 크기로 존재감 '뿜뿜'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바야흐로 SUV 시대다. 여러 자동차 브랜드는 약속이라도 한 듯 소형부터 대형까지 다양한 세그먼트의 SUV를 연달아 출시하고 있다. 특히, 대형 SUV는 지난해부터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자동차는 이동수단 이상의 의미로 다양한 목적을 동시에 수행하는 일상의 동반자가 돼 가고 있다.

이 같은 시대의 흐름을 파악한 쉐보레는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차량을 연속으로 내놓고 선택의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정통 미국 감성의 픽업트럭 콜로라도에 이어 미국식 대형 SUV ‘트래버스’를 출시하며 이른바 ‘감성터치’에 나섰다.

지난 3일 오전 트래버스 시승을 위해 롯데월드 호텔 주차장을 찾았다. 시승코스는 서울 롯데월드 호텔을 출발해 강원 양양군 소재 서피비치까지 도착하는 편도 220km 거리였다.

트래버스의 존재감은 크기에서부터 느껴졌다. 전장 5200㎜, 전폭 2000㎜, 전고 1785㎜로 다른 대형 SUV를 압도하는 차체 크기를 갖춘 트래버스는 5.2m에 이르는 차체와 3m가 넘는 휠베이스를 갖췄다. 넓은 실내공간은 물론 도로 위에서 발산하는 포스는 덤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날 "(트래버스는) 국내 유일 슈퍼 사이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시승은 동승하는 기자들과 돌아가면서 운전해야 했기에 휴게소마다 자리를 바꾸기로 하고 먼저 2열에 탑승했다. 독립된 캡틴 시트에서 오는 편안함은 마치 우등버스에 탔을 때와 비슷했다. 얼마나 편했는지 잠깐 눈을 감았다가 떠보니 이미 휴게소에 도착했다. 민망함을 뒤로하고 운전석에 올랐다.

운전석부터 센터페시아까지 실내디자인은 이쿼녹스와 말리부에서 보던 디자인과 흡사하다. 투박하지만 시원시원한 느낌의 미국 감성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모양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촌스럽다는 지적을 피해 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단순히 “차는 앞으로 가기만 하면 된다”는 식의 실내 구성은 최첨단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과는 괴리감이 있다.

승차감은 뛰어나다. 육중한 몸집으로 빠르게 치고 나가는 모습이 꼭 럭비선수와 닮았다. 디젤이 아닌 3.6L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사용해 SUV의 숙명과도 같은 단점들을 보완하고 '5 Link 멀티 서스펜션'을 통해 정숙성을 높였다.

여기에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6.8㎏.m의 성능을 보여주며, 기본 적용된 사륜구동 시스템을 전륜구동 모드나 사륜구동 모드로 전환해 상황별 최적의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크루즈 컨트롤 속도 설정을 1단위로 조절하는 것은 감수할 수 있다고 치더라도 차선유지 시스템은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차선을 맞닿을 정도가 돼야 방향을 잡기 때문에 자칫 고장으로 여겨질 수 있겠다.

트래버스의 공인연비는 고속에서 리터당 10.3㎞, 도심 7.1㎞ 등 복합 기준 8.3㎞로 알려졌다. 연료탱크가 82.1리터를 가득채우면 약 680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날 시승을 마친 뒤 연비는 9.3km를 기록했다.

3열과 트렁크 공간의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겠다. 트래버스 3열 시트는 동급 차량에서 가장 넓은 850㎜ 길이의 레그룸을 확보했다. 실제로 앉아보니 무릎이 앞좌석에 닿지는 않았지만 성인보다는 아이들이 타기에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트렁크 공간은 651리터로 트렁크 아래 90.6L의 적재공간을 더하면 굳이 2열과 3열을 접지 않아도 741.6L의 적재가 가능하다. 3열 시트를 접으면 1636L, 2열과 3열을 모두 접으면 2780L까지 늘어난다.

한국GM에 따르면 트래버스의 경쟁모델은 포드 익스플로러다. 국내 출시 가격 면에서도 트래버스가 트림별 최대 700만원 저렴해 가격 경쟁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게 한국GM 측 설명이다.

쉐보레 트래버스 판매 가격은 ▲LT 레더 4520만원 ▲LT 레더 프리미엄 4900만원 ▲RS 5098만원 ▲프리미어 5324만원 ▲레드라인 5522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