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첫 달 탐사 프로젝트, 19개월 연기
상태바
우리나라 첫 달 탐사 프로젝트, 19개월 연기
달 궤도선 목표중량 증가에 따른 개발 일정 조정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1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0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를 개최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0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를 개최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리나라 최초로 이뤄지는 달 탐사 프로젝트가 19개월 연장됐다. 현장 연구자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달 궤도선의 목표 중량을 재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오전 10시에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우주실무위에서는 달탐사사업단과 우주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이 도출한 진단과 해법을 적극 수용해 달 궤도선 개발일정을 기존의 ‘2016년부터 2020년 12월까지’에서 ‘~2022년 7월까지’로 19개월 연장했다. 

달 궤도선은 2017년 8월 예비설계 이후 상세설계 및 시험모델 개발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어 당초 목표였던 550㎏보다 중량이 128㎏ 증가됐다.

현장에서는 중량 증가로 인한 연료부족과 이에 따른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 다양한 우려가 제기됐고 기술적 해법에 대한 연구자 간 이견이 발생했다.

특히 연구자 간에는 △678㎏급 궤도선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립했는데 이견 조정이 어려워 사업이 지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과기정통부는 정확한 원인규명과 해법 마련을 위해 우선 항공우주연구원이 자체점검을 실시하도록 했고 이를 토대로 우주분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을 운영해 연구자 간 이견을 조정하게 했다.

점검평가단은 경량화에 대한 항우연의 기술적 한계를 수용해 △현 설계를 유지하여 목표 중량을 678㎏으로 조정하고 △달 궤도선을 2022년 7월 이내에 발사하며 △임무궤도 최적화를 통해 임무기간 1년을 유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 달 탐사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항우연 내부의 위험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항우연 내 달 탐사 사업단에 경험이 풍부한 연구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기술적 사항들이 합리적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의 상시적인 점검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권고했다.

우주실무위에서는 연구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점검평가단 점검 결과를 수용해 변경안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