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둔화 우려…8월 外人자금 주식서 19억달러 순유출
상태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8월 外人자금 주식서 19억달러 순유출
채권으로는 순유입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지난달 외국인 자금이 주식에서 대거 빠져나갔으나 채권으로는 순유입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8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외국인 주식자금은 지난 한 달간 19억5000만 달러 순유출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한 가운데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돼 민간자금 중심으로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갔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반면 채권자금은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14억3000만 달러가 순유입했다.

외국인 채권자금은 소폭의 순유출을 보인 7월(-3억1000만 달러)을 제외하면 3월 이후 순유입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의 거시경제 기초여건이 양호한 데다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따른 채권가격 상승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채권과 주식을 합친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은 8월 중 5억2000만 달러 순유출했다. 전체 외국인 증권자금이 순유출을 보인 것은 지난해 10월(-42억7000만 달러) 이후 10개월 만이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사진=한국은행]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사진=한국은행]

한편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감 약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홍콩 시위 등 영향으로 달러당 1,200원대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가 이달 들어 반락했다.

지난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종가는 달러당 1,193.0원이었다.

8월 중 환율 변동성은 확대된 모습을 보였다.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평균 4.9원으로 7월(3.4원) 대비 커졌다. 변동률 기준으로도 7월 평균 0.29%에서 8월에는 0.41%로 커졌다.

지난달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68억1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25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대표적인 대외건전성 지표인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5년물 기준)은 8월 평균 32bp(1bp=0.01%포인트)로 양호한 상태를 지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