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을지재단, 2021년 ‘5G 스마트병원’ 연다
상태바
LG유플러스·을지재단, 2021년 ‘5G 스마트병원’ 연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9.1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5G 스마트병원을 구축한다.

10일 LG유플러스는 을지재단과 ‘5G 스마트병원’ 구축·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병원에서 5G 기반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력 범위는 △스마트 병원 시스템 운영을 위한 을지대병원 5G 기반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 △환자 중심 정밀의료서비스 구현을 위한 AI 기반 솔루션, 인프라 제공 △의료진 업무 효율 극대화를 위한 IoT, 위치기반 솔루션 제공 △환자, 보호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AR, VR활용 5G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AI-EMC 구축에 필요한 의료특화 솔루션 및 단말 인프라 제공 등이다.

양사는 가장 기대되는 변화로 의료 활동과 프로세스 전반 고효율화를 꼽았다. AI 음성녹취를 통한 의료기록 정보화, 교육 효과를 극대화 시켜주는 VR 간호 실습, IoT 기반 위험약품 위치 및 이동경로 관리 등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와 더불어 환자, 보호자 편의성도 한층 높아진다. 격리 환자 감염을 예방하고 보호자 실감형 원격 면회를 가능하게 해주는 360도 VR 병문안,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한 가상현실 힐링, 수면을 돕고 공기질을 체크하는 IoT 병실 등을 통해 보다 편안한 병원 환경 조성이 가능해진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향후 을지재단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5G 특화 산업 육성과 차세대 의료 서비스 선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