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상반기 순이익 사상 최대…IB부문 수수료 급증
상태바
증권사 상반기 순이익 사상 최대…IB부문 수수료 급증
주가지수 하락에 주식 관련 손실 256억원 발생
금감원 "금리 하락에 따라 채권 등 운용수익 개선"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1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올해 증권사의 상반기 순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증권사 56곳의 순이익이 2조849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2조6965억원)보다 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종전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해 상반기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이는 1분기 순이익이 1조4567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데다 2분기 순이익도 1조384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조2467억원)보다 11.0%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올해 2분기 순이익을 1분기와 비교하면 5.6% 줄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2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477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5% 증가했다.

수수료 수익 중 수탁 수수료는 2분기 8947억원으로 1분기(8913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IB 부문 수수료는 8942억원으로 17.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수수료 수익 중 IB 부문의 비중이 36.1%로 작년 2분기(28.2%)보다 크게 상승해 사상 처음으로 수탁 수수료 부문 비중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수탁 수수료 비중은 같은 기간 48.2%에서 36.1%로 급감했다.

또 자산관리 부문 수수료는 2980억원으로 1분기보다 16.3% 증가했고, 기타 수수료는 3906억원으로 17.8% 늘었다.

증권사의 자기매매이익은 1조770억원으로 47.8% 급증했는데 이는 채권 관련 이익이 2조3512억원으로 14.2% 늘고 파생 관련 손실이 1조2494억원으로 21.5% 감소한 영향이 컸다.

주가지수 하락에 따라 주식 관련 손실도 256억원 발생했다. 1분기 때는 주식 관련 자기매매이익으로 2608억원을 올렸다.

기타자산 이익은 8326억원으로 43.7% 감소했다. 특히 주가지수와 연계된 펀드 관련 이익이 전 분기 대비 95.7% 감소한 303억원에 그쳤다.

외환 관련 이익은 1761억원으로 37.5% 증가했지만, 대출 관련 이익은 6262억원으로 3.5% 감소했다.

2분기 판매관리비는 2조2622억원으로 1분기보다 2.0%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 하락에 따라 채권 등 운용수익이 개선됐다"며 "다만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이 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는 만큼 이런 잠재적 리스크가 수익성과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말 현재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490조6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3.9% 늘었고 부채총액은 432조2000억원으로 4.1%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58조4000억원으로 2.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증권사의 평균 순자본 비율은 552.9%로 3개월 전보다 25.0%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증권사 중 자기자본 3조원 이상으로 기업 신용공여 업무와 헤지펀드 거래·집행·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투자업자(종투사) 7곳의 평균 순자본 비율은 1238.2%로 122.1%포인트나 올랐다.

전체 증권사의 평균 레버리지 비율은 717.6%로 전 분기 말보다 11.5%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선물회사 5곳의 2분기 순이익은 8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4.3% 증가했다.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1%로, 작년 동기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6월말 현재 선물회사의 자산총액은 3조4099억원으로 석달 전보다 3.3% 줄었고 부채총액은 3조170억원으로 4.0% 감소했다.

전체 선물회사의 자기자본은 3929억원으로 3.1%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