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오는 2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
상태바
충주시, 오는 2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
일반․청소년 200원, 어린이 100원 인상
  • 권오정 기자
  • 승인 2019.09.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권오정 기자] 충주시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1일부터 인상된다.

시는 지난 달 22일 충청북도 경제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시내․농어촌버스 운임 및 요율 적용기준’에 따라 시내버스 운송사업자가 신청한 시내버스 요금변경 신고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인은 1,300원에서 1,500원으로 200원이 인상되고, 청소년은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0원 인상되며, 어린이는 650원에서 750원으로 100원이 인상된다.

또한, 충주시내버스 시계외 구간요금은 시외버스 운임요율을 적용한 기존 1km 당 116.14원에서 131.82원으로 조정된다.

아울러 요금 할인을 위해 기존 일반인, 중․고등학생, 초등학생으로 구분되던 요금제를 일반인, 청소년(만 13세~만 18세), 어린이(만 6세~만 12세)로 연령기준을 적용한다.

만 19세 이상 특수학교 재학생은 청소년 요금제 적용과 교통카드 사용시 100원 정액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내버스 요금인상은 그간 버스업계의 요금인상 요구에도 불구하고, 버스 이용객의 부담을 고려하여 약 5년 6개월 가까이 동결해 온 사안이다”며 “물가변동 및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등으로 불가피하게 요금 인상을 단행했음을 시민들이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