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전 과기부 장관 “예산 20조 시대 여는 일 다했다”
상태바
유영민 전 과기부 장관 “예산 20조 시대 여는 일 다했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0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이임사를 통해 “예산 20조 시대를 여는 것이 내 역할이었다. 내년 24조원 시대에는 새로운 장관이 성과를 낼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유 장관은 “나를 필요로 하는 리더십은 다른데 있었을 것”이라며 “이제 새로운 리더십을 필요로 할 때가 됐기 때문에 그것을 감당할 가장 훌륭한 장관을 찾았다”고 말했다. 

내년 과기정통부 예산 24조원 시대에 대해 “과학기술에 국민의 세금이 들어간 만큼 뭔가 성과를 내고 그 세금이 제대로 쓰이고 투명해지고 정직해지는 도전의 역할은 전문가이신 신임 장관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5G와 관련해서도 “기업과 협업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뤄내는 것이 내 역할이라면 속도감 있게 성과를 연결시키는 것은 신임장관의 몫”이라고 전했다. 

유 장관은 과기정통부 임직원들에게 당부하는 말로 “부처의 이익과 이해관계에서 정말 멀리 떨어져야 하고 집중할 일과 흘려야 할 일을 구분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을 소중히 하고 인격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유 장관의 후임 장관인 최기영 장관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통해 과기정통부 장관에 임명됐으며 9일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