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제주본부, 태풍 피해 특별운전자금 지원
상태바
한국은행 제주본부, 태풍 피해 특별운전자금 지원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0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업체에 대해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

한은은 시중은행이 9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기간 내에 신규 취급한 운전자금 대출액의 일부(50% 이내)에 대해 0.75%의 낮은 금리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지방자치단체장이 확인서를 발급하는 도내 소재 태풍 피해 업체로, 변호사업과 병원 등 고소득 업종과 신용등급 우량업체, 부동산업, 금융 관련업, 사치향락업종 등은 제외된다.

지원은 업체당 10억원 이내(금융기관 대출 취급액 기준)로 1년 이내 기간으로 이뤄진다. 대출 금리와 대출 가능 여부는 시중은행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