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9년 식중독 예방관리 ‘최우수 기관’선정
상태바
울산시, 2019년 식중독 예방관리 ‘최우수 기관’선정
3년 연속(2017~ 2019년) 선정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 및 포상금 500만 원
  • 박흥식 기자
  • 승인 2019.09.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울산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행한 ‘2019년 정부합동평가(2018년 실적)’ 식중독 예방관리 분야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2017년부터 올해까지 3연 연속(최우수 기관) 선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분야에서 정부합동평가 목표치를 달성한 기관 중에 높은 점수 취득 기관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한다.

울산시는 식중독 예방관리 2개 분야인 식중독 저감률(인구 백만 명 당 환자 발생 수), 식중독 원인 규명률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시상식은 9월 9일 오전 9시 충북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대강당에서 열렸으며 울산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 수상과 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우리 시가 식중독 예방관리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구・군 및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력과 울산시민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이루어진 결실이다”며 “앞으로도 식중독 예방 등 부정·불량식품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군‧구 평가에서는 ‘울산 북구’가 식중독 예방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과 더불어 포상금 100만 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