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업계 매출 1천억 이상, SI·게임 ‘독차지’
상태바
SW업계 매출 1천억 이상, SI·게임 ‘독차지’
한국SW산업협회 ‘SW 천억클럽’ 발표…삼성SDS·LG CNS·현대오토에버 등 상위권
네이버·카카오 등 인터넷 서비스…넷마블·엔씨·네오플 등 게임기업도 5000억 이상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9.0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홍구 한국SW산업협회장이 SW 천억 클럽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이홍구 한국SW산업협회장이 SW 천억 클럽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SW 천억 클럽’ 상단을 시스템통합(SI), 인터넷서비스, 게임업체들이 점령했다.

SW 천억 클럽은 SW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업체 지난해 매출액 규모를 조, 5000억, 1000억, 500억, 300억 등 구간별로 집계한 자료다. 협회는 지난 2013년부터 SW 천억 클럽을 연례 조사, 공표하고 있다.

9일 협회는 ‘2019년 SW 천억 클럽’을 발표하고 2018년 기준 300억원 이상 연 매출을 올린 업체는 총 247개, 매출 총액은 63조211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업체 수는 10.3%, 매출 총액은 13.1% 증가한 수치다.

매출기준 1조가 넘은 업체는 삼성SDS 등 10개, 5000억원 이상은 넥슨코리아 등 9개, 1000억 이상은 더블유게임즈 등 89개, 500억 이상은 신한DS 등 59개, 300억 이상은 스펙트리스코리아 등 80개다.

이홍구 한국SW산업협회장은 “전반적인 국내 SW 시장 규모는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고, SW기업 적극적인 사업 확장 노력으로 매출 상승이라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SW기업 성장이 신규투자와 고용 창출로 이어지는 건전한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SW산업협회]
[사진=SW산업협회]

1조 클럽은 SI, 인터넷서비스, 게임업체가 점령했다. 삼성SDS, 네이버, LG CNS, 카카오, 넷마블, 엔씨소프트, 현대 오토에버, 네오플 등이고 NHN엔터테인먼트, 크래프톤 등을 지난해 각각 5000억, 100억 클럽에서 1조 클럽으로 뛰어올랐다.

5000억 클럽에서도 SI, 게임, 인터넷서비스 업체가 포진했다. 포스코ICT, KG이니시스, 한국IBM, 롯데정보통신 효성TNS, 한전KDN, 스마일게이트 등이다. 넥슨코리아가 1조 클럽에서 5000억클럽으로 내려왔고 아이티센이 1000억 클럽에서 5000억 클럽으로 상향됐다.

가장 변동이 컸던 1000억 클럽은 총 89개 업체가 이름을 올렸다. 총 22개 업체가 신규 1000억 클럽 멤버가 됐는데 이중 다우기술, 컴투스, SK플래닛 등은 매출이 줄어들어 이 멤버가 된 경우다.

500억 클럽에서 1000억 클럽으로 성장한 업체는 인성정보, 누리텔레콤, 현대무벡스, 가비아, 아프리카TV, 야놀자, 유비벨록스, 시큐아이, 유니포인트, 하이퍼커넥트, 시스원, 대아TI, KCC정보통신, 유비케어  등이다. 300억 클럽에서 큰 폭으로 성장해 1000억 클럽 멤버가 된 회사는 펄어비스, 코리아센터, 위메이드, 베스파 등이고 에스넷시스템은 신규로 ‘SW 천억 클럽’에 가입했다.

대형 포털, 대기업 SI, 게임회사가 매출 상위권 멤버자리를 모두 꿰찬 가운데 SW 개발사도 (보안 포함)들은 1000억 클럽에 자리를 잡았다. 더존비즈온, 안랩, 한글과컴퓨터, 시큐아이, 티맥스소프트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홍구 회장은 “산업간 결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과거처럼 SW라고 특정하는 것보다도 산업간 융복합이 산업 발전을 촉진한다고 본다”며 “지금부터 SW산업 발전을 위한 국가 차원에서 중장기적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