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봉동‧화산면, 농촌중심지 사업 탄력
상태바
전북 완주군 봉동‧화산면, 농촌중심지 사업 탄력
농식품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선정 국비 154억 확보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9.0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 완주군 봉동읍과 화산면이 농촌중심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9일 완주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규(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총사업비 220억원(국비 154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사업은 봉동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180억원), 화산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40억원)으로 5년동안 국비 154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사업 선정으로 봉동읍과 화산면은 배후마을 수요를 고려해 중심지인 읍·면소재지에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배후마을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문화·복지서비스 전달을 강화하게 된다.

일반 농산어촌개발사업은 공모단계부터 주민들로 이뤄진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을 발굴하는 상향식 사업으로, 계획부터 준공까지 사업 전반에 걸쳐 주민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주민들이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주도적으로 나서면서 지역 균형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공모사업이 선정되기까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기에 가능했고, 주민 중심의 공동체 기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봉동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과 화산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