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마세라티 르반떼 GTS, ‘야수’를 즐기는 방법
상태바
[시승기] 마세라티 르반떼 GTS, ‘야수’를 즐기는 방법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9.0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몇 해 전부터 럭셔리카 브랜드가 빼놓지 않고 선보이는 라인업 중 하나가 바로 SUV다.

SUV 판매량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며 일반 완성차 브랜드부터 럭셔리 브랜드까지 빼지 않고 SUV를 선보이고 있다. 이들 중 마세라티도 지난 2016년 브랜드 첫 SUV 르반떼를 선보이며 본격적으로 글로벌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 시승에 사용된 모델은 마세라티의 최초 럭셔리 SUV 르반떼를 한 단계 끌어올린 V8 엔진을 탑재한 르반떼 GTS다.

우선 ‘르반떼’란 뜻은 ‘동풍’, ‘동쪽서 부는 바람’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하지만 르반떼GTS의 제원을 살펴보면 바람 대신 폭풍의 성격이 더 강하다.

르반떼 GTS의 제원은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사용해 최대출력 550마력, 최대토크 74.74kg·m, 제로백 4.2초, 최고속도 292km/h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특히 마세라티의 엔진은 페라리의 마라넬로 공장에서 마세라티 파워트레인팀과 공동으로 제조된다.

마세라티 르반떼GTS는 기블리와 동일한 왼쪽에 스타트 버튼이 위치해 있다. 이는 레이싱DNA를 품은 모습이다. 시작 버튼과 함께 고배기량의 굵직한 질감의 소리가 차량 주변을 감싼다. 마세라티 본사의 엔진 사운드 디자인 엔지니어가 직접 차량의 배기음을 조율했기 때문이다.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르반떼GTS는 트윈 터보 V8 엔진과 함께 지능형 Q4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했기 때문에 다양한 도로 상황에서 즉각적인 대처를 스스로 하게 된다. 특히 연료 효율성을 위해 구동 토크를 모두 후륜에 전달하지만 급코너링, 급가속, 날씨와 도로 상황에 따라 단 1/15초만에, 전륜·후륜을 0:100%에서 50:50%로 전환 가능하다.

도로위에서 르반떼GTS는 저속부터 고속 또한 빗길까지 액셀러레이터를 밟는 힘에 따라 즉각적 반응을 확인할 수 있다. 차량을 인도받았을 때 주행가능거리가 약 340km정도였지만 액셀러레이터의 밟은 힘에 따라서 주행가능거리는 크게 차이를 나타낸다.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마세라티 SUV 르반떼 GTS는 3.8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사진=방기열 기자]

또한 고성능 차량이기 때문에 스티어링 휠에서 손의 위치를 잘못 잡았을 경우 계기판에 이를 인지를 돕는 시그널도 눈에 띈다. 이는 첨단 르반떼GTS의 안전사양인 비주얼&햅틱으로 스티어링 컨트롤에 적극 개입해 운전을 지원하게 되며 차선 유지를 돕는 라인 키핑 어시스트와 함께 작동한다.

특히 주행 상황에 따라 ‘에어 스프링’ 공기압축 시스템이 총 6단계로 작동해 차량 높이 레벨의 변화를 준다. 스포츠 기능에 중점을 둔 운전자들을 만족시키는 전자 제어식 댐퍼가 장착된 스포트 스카이훅 시스템이 스포티한 성능과 민첩함을 배가 시킨다.

르반떼GTS의 가격은 1억9600만원이다. 가격과 성능을 가만하면 연비가 효율적이긴 쉽지 진 않다. 단, I.C.E(Increased Control and Efficiency) 모드를 통해 출력을 억제해 다소 연비를 리터당 5-6km로 절약할 수 있지만 운전 재미를 극대화할 수 있는 스포츠 모드를 가동할 경우 리터당 2-3km까지 줄어든다. 

현재 마세라티는 매월 100대 이상씩 판매를 올리며 8월까지 1128대를 기록하고 있다. SUV르반떼를 포함해 세단 기블리, 콰트로포르테 등 모델이 소비자들에게 묵직하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