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해지는 9월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상태바
선선해지는 9월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어패류 익혀먹기, 바닷물 접촉주의,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수칙 준수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9.0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주의 당부 [사진=군산시]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주의 당부 [사진=군산시]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지역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전라북도와 군산시보건소는 동해와 서해, 남해 일부지역 해수와 갯벌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부안군과 고창군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전북해안에 펼쳐져 있는 3개 시군 가운데 2개 군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인구가 상대적으로 훨씬 많은 군산시도 안전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패혈균 감염에 따른 급성 패혈증으로 바닷물 온도가 18°C이상 올라가는 매년 5월~6월에 발생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대부분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특히, 간 질환과 알콜중독,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많이 발생할 수 있고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또한, 비브리오패혈증은 12~72시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오한, 혈압저하,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부종과 발진 등의 피부병변이 생기고 수포를 형성한 후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되는 등 신속한 치료가 없을 때 치사율이 높다.

보건당국은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통해 시민에게 다각적인 홍보에 나서는 한편,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피부에 상처를 입은 사람이 바닷물 접촉 후 의심 증상을 보이는 경우, 의료기관을 찾아 신속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