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올해 물가상승률 0.5% 미달 가능성 커져…역대 최저기록 전망
상태바
韓 올해 물가상승률 0.5% 미달 가능성 커져…역대 최저기록 전망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0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우리나라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에도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역대 최저 기록을 의미한다.

0%대 저물가가 지속하고 급기야 8월에는 54년 만에 소비자물가 상승률 첫 마이너스를 찍은 여파다.

8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8월 누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5%를 기록했다. 이는 1965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최저치를 의미한다. 

1∼8월 누계 기준으로 이전까지 가장 낮은 상승률은 1999년과 2015년의 0.6%였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개월 연속 0%대 이하에 머물렀고 특히 8월에는 사실상 첫 마이너스(-0.04%)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은 9월부터 2∼3개월 정도는 1년 전 수준에도 못 미치는 물가 흐름이 이어지다가 연말에 0%대 중후반의 물가상승률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9월이나 10월에는 또다시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국은행은 올해 8∼10월 중 적어도 한두 달은 전년 동월 대비로 마이너스 물가 상승률이 나타날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작년 8∼10월에 물가 수준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나면서 '기저효과'가 생긴 데다, 올해는 농산물 가격 안정과 국제유가 하락까지 더해졌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현재로선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 초중반에 머물며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저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를 기록한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9년(0.8%)과 유가 폭락 및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겹친 2015년(0.7%) 두 번뿐이었다.

2013년부터 작년까지는 2015년을 제외하고 1%대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올해 정부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9%가 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런 전망은 사실상 빗나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는 지난해 말 올해 평균 물가상승률을 1.6%로 잡았다가 지난 7월 0.9%로 하향 조정했으나, 이마저 실현이 어려워진 것이다.

주요 기관들이 예상하는 올해 한국의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계속 하향 조정되고 있다.

정부는 저물가 상황이 수요 측 요인보다 농·축·수산물, 유가 등 공급 측 요인에서 상당 부분 기인한 만큼 디플레이션 국면으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경기 부진 국면에서 시장 내 수요 자체가 위축된 구조적 결과에 따른 것으로 사실상 디플레이션에 가깝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는 "물가 상·하방 요인 등 향후 소비자물가 흐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응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