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손보사, 도로공사와 사고정보공유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4대 손보사, 도로공사와 사고정보공유 업무협약 체결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은 6일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와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및 사고예방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KB손보 자동차보상본부장 서명희 상무(우측 첫번째),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 김상도 국장(좌측 세번째), 한국도로공사 김경일 교통본부장(우측 세번째) 및 참여 보험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손해보험]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은 6일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와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및 사고예방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KB손보 자동차보상본부장 서명희 상무(우측 첫번째),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 김상도 국장(좌측 세번째), 한국도로공사 김경일 교통본부장(우측 세번째) 및 참여 보험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손해보험]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손해보험사 4곳이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보험사에 우선 접수된 사고·고장 정보를 한국도로공사와 실시간으로 공유, 사고 예방에 활용하기로 했다.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은 6일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와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현재 고속도로에서 사고, 고장 등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대부분의 정보(80% 수준)는 보험사에 먼저 접수된다.

이들 기관은 향후 전용 시스템을 구축해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의 발생 시간, 위치, 차량명, 운전자 전화번호 등 10개 정보를 도로공사에 전달하기로 했다.

정보를 받은 도로공사는 운전자에게 안심문자를 발송한 후 '긴급대피콜(ex E-call)'을 통해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행동요령을 안내하게 된다. CCTV 확인, 순찰 출동, 긴급견인 등의 후속 조치도 시행한다.

이를 통해 추가 사고를 예방하고 고속도로의 원활한 차량흐름을 보장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