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미래포럼, '원전산업 R&D 로드맵' 발표…미래 방향 제시
상태바
원자력미래포럼, '원전산업 R&D 로드맵' 발표…미래 방향 제시
핵융합·방사선·항공우주 등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 발전방안 논의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9.0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회사 하고 있는 정재훈 원자력산업회의 회장. [사진=원자력산업회의]
개회사 하고 있는 정재훈 원자력산업회의 회장. [사진=원자력산업회의]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고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주최한 원자력미래포럼 종합세미나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원전산업의 미래 방향을 제시하고, 핵융합·방사선·항공우주 등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 현황과 전망을 종합해 원자력 유망분야 기반 구축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첫 번째 기조발표에서는 이광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자력PD가 ‘원전산업 R&D 로드맵 (NU-Tech 2030)’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광호 원자력PD는 “원전산업 환경의 변화로 새로운 연구개발 로드맵 수립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원전 안전 운영에 필요한 핵심 생태계 유지를 위한 신규 R&D 투자 전략이 요구되고 있다”며 “NU-Tech 2030은 중소·중견기업, 대학 등 연구 수요자에 새로운 연구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전 안전 강화, 원전 해체, 방폐물 관리, 수출 경쟁력 강화를 중점 추진 과제로 해 우선순위가 높은 기술들을 중심으로 R&D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째 기조발표에서는 권영상 키투웨이 사장이 ‘국내외 원자력산업 현황과 전략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권영상 키투웨이 사장은 “원자력산업은 원전 해체 및 방폐물 관리 등 원전 후행주기 산업, 소형모듈 (SMR), 항공‧우주 등 융합기술, 방사선 의료‧바이오, 핵융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유망분야별 현황 발표에서는 이현곤 국가핵융합연구소 부소장, 손광재 한국원자력연구원 동위원소연구부 책임연구원, 강주현 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선의학연구소장이 각각 핵융합, 항공·우주산업과의 융복합 기술, 의료 방사선 산업 등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의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패널토론에서는 정영욱 한국원자력연구원 융복합양자광학연구소 소장을 좌장으로 서기웅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과장, 이레나 한수원(주) 방사선보건원 원장, 양승대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금웅섭 연세대학교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원자력 미래 유망분야 발전방안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행사 종료 후에는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과 원자력 전공 대학생 30여 명 간의 ‘원자력 전공 대학생 간담회’를 개최해 원자력 전공 학생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원자력산업계 인력수급계획을 제시했다.

향후 원자력미래포럼은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바를 토대로 ‘이해관계자별 맞춤형 원자력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원자력산업 핵심 경쟁력 유지를 위해 2018년 11월 ‘원전기업지원센터’를 설립했다. 현재까지 원전기업지원센터는 권역별 설명회와 현장 방문을 통해 총 215개 기업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해결에 노력해왔다. 또한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중소기업 품질시스템 구축지원사업’으로 총 118개 기업에 품질인증 취득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