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법무검찰개혁 완수가 책무”
상태바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법무검찰개혁 완수가 책무”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9.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6일 오전 국회 민원실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6일 오전 국회 민원실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법무검찰개혁 완수가 책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10시 8분께 국회 인사청문회 선서에 이어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드렸다”며 “특히 젊은이들에게도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점 있었다”며 “모든 의혹에 대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법무검찰개혁 완수가 책무다. 개인 아닌 소명으로 일할 것”이라며 “사회에 진 빛 평생 안고 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