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현대인들 평일에도 하루 두 끼 배달앱으로 시켜먹어”
상태바
요기요 “현대인들 평일에도 하루 두 끼 배달앱으로 시켜먹어”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9.0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요기요]
[사진=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요기요가 지난 3년 동안 자사 주문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하루 두 번 배달앱으로 음식을 시켜먹는 사람이 지난해보다 2배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16년 7월 1인분 주문 카테고리를 선보인 요기요의 1인분 주문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1~7월)에는 하루 2회 이상 1인분 메뉴를 주문한 소비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7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앱으로 1인분 주문이 간편해지면서 일주일 내내 배달앱을 통해 끼니를 챙기는 혼밥족들도 늘고 있다. 

주로 ‘삼시두끼’의 주문 비중이 가장 높았던 일요일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그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평일 하루 2회 이상 1인문 메뉴를 주문한 혼밥족 수도 실제로 전년 동기 대비 64%나 늘었다.

요일 별로 살펴보면 일요일이 가장 주문 비중이 높았고, 뒤를 이어 토요일과 금요일이 주문이 많았다. 

배달앱으로 주문할 수 있는 메뉴가 다양화되면서 혼밥족들 식탁도 풍성해졌다.

쌀국수·삼겹살·생선구이 등 혼자 즐기기 어려웠던 메뉴들이 배달되면서 ‘소확행’을 추구하고 싶은 혼밥족들의 배달 주문이 늘었다. 

또 회·부대찌개·김치찜 등 혼자 맛보기 어려웠던 음식들의 1인분 주문이 가능해지면서 주문 비중이 늘었고 커피와 아이스크림 등 가벼운 디저트 메뉴나 건강을 위한 샐러드를 주문하는 경우도 많았다.

혼밥족들에게 최고 인기 메뉴는 역시 중식이었다. 삼시두끼족이 주문한 전체 메뉴 가운데 58%가 짜장면, 짬뽕, 볶음밥 등의 중식 메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식 메뉴의 인기도 대체로 높은 편이었다. 전체 주문 가운데 23%가 한식을 선택했고 중식이나 양식으로 한 끼 식사를 주문했던 경우 두 번째 주문에서는 ‘밥’이 포함된 메뉴를 주문하는 경우가 많았다.

김현득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데이터실장은 “최근에는 평일 이용이 확대되면서 하루 두 번 배달앱을 이용해 끼니를 챙기는 삼시두끼 혼밥족들도 크게 늘었다”며 “배달앱을 통한 음식 주문이 일상이 된 만큼 슈퍼클럽을 비롯해 요기요가 선보이고 있는 다양한 혜택을 통해 앞으로도 모든 소비자들이 뛰어난 주문 경험을 얻어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