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러시아 연해주와 국제교류 협력 체결
상태바
전북도, 러시아 연해주와 국제교류 협력 체결
차별화된 외교전략으로 양지역 공동성장 목표
송하진 도지사 등 전북교류단 4일부터 7일까지 공식 방문
항일운동 중심지 우스리스크에서 문화교류사업 첫 전개
고려인 민족학교에 송 지사 직접 쓴 현판 전달…문화 체험도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9.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러시아 연해주와 교류 [사진=전북도]
전북도 러시아 연해주와 교류 [사진=전북도]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라북도는 평화와 번영의 북방경제공동체 시대를 구현하는 것을 비전으로 한 정부의 외교전략에 발맞춰 신북방정책의 중심 지역인 러시아 연해주와의 교류 협약을 맺는 등 국제교류망을 확장시키기로 했다.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전북도 교류단은 4일부터 7일까지 러시아 연해주와 블라디보스토크시를 방문해 양 지역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이고 차별화된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전북도는 특히 올해 초 국제화역량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자매우호지역 확대 추진과 교류 다변화를 모색해 온 상황이어서 이번 러시아 연해주와의 교류는 향후 양 지역간 교류사업 발굴 등 본격적인 지방외교가 펼쳐질 전망이다.

전북 교류단은 5일 송하진 도지사와 올렉 코줴마코 연해주 주지사, 보그다넨코 콘스탄틴 부지사가 공식 면담을 갖고 한국과 러시아 정부 간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지자체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향후 지역간 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시스템 구축, 협의된 협약들의 실행과 협력발전을 위한 기반 구축에 합의한다는 교류 의향서를 체결했다.

또한, 앞으로 정기적 교류연락을 위해 양 지역에 전담기관(전북/국제협력과, 연해주/국제협력과)을 지정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북은 가장 한국적인 전통과 역사의 고장이자 새만금 프로젝트, 탄소, 신재생에너지 등 정부 역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지역으로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러시아 신동방정책의 교차점인 연해주정부와 전라북도간 교류는 여러 분야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어 올해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개최되는 국제발효식품엑스포에 기업인, 바이어 등 전문가 참가와 상호 관광객 유치, 태권도 교류 등도 제안했다.

올렉 코줴마코 주지사는 이에 대해 “지사님과 전북교류단의 연해주 방문을 환영하고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 지역간 다양한 분야에 대해 실질적인 교류를 희망한다”면서 “올해 국제발효식품엑스포에 연해주 대표단 파견 및 문화, 예술, 관광, 스포츠 등 협력강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전북 교류단은 이날 러시아 연방정부가 극동개발의 추진 동력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기 위해 개최하는 동방경제포럼에 참관, 양국간 외교정책을 면밀히 분석한 뒤 전북만의 차별화된 지역 외교전략을 탐색해 교류지역과의 공동 성장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찾아 나갈 방침이다.

송하진 지사는 블라디보스토크시를 방문해 올가 코제라츠카야 부시장과 간담을 갖고 전주 세계소리축제-블라디보스토크 축제에 상호 공연단 파견과 한스타일을 연계한 문화강좌 등 상호 문화연수 추진을 제안하고 긍정적 답변을 이끌어냈다.

전북 교류단은 이날 일제 강점기 항일운동의 중심지로 연해주 제2의도시인 우스리스크에서 본격적인 첫 문화교류 사업을 펼쳤다.

교류단 현판식 [사진=전북도]
교류단 현판식 [사진=전북도]

도 교류단은 러시아 우스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를 방문, 송하진 지사가 직접 쓴 글씨로 민족학교 현판을 제작해 전달했다.

교류단은 현판식을 가진 뒤 민족학교 내 1층 다목적 홀 내부를 전라북도의 전통한지로 꾸며 민족학교에서 한글과 한국의 전통문화를 배우는 고려인들에게 한국의 전통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전북도는 앞으로도 전라북도 국제교류센터를 통해 고려인 민족학교에 한국‧전북의 전통문화를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송하진 지사는 고려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저의 조부와 선친께서도 일제강점기 삭발과 창씨개명을 거부하는 등 항일운동을 하신 바 있어 이곳 방문은 저에게도 남다른 의미가 있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반드시 기억해야만 하는 역사적인 장소라고 생각한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