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2분기 적자 절반에 육박
상태바
자산운용사 2분기 적자 절반에 육박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9.05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올해 2분기 자산운용사의 절반 가까이가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자산운용사 260곳 중 45.4%인 118곳이 381억원의 적자를 냈다.

순이익을 기록한 회사는 142곳으로 2509억원의 흑자를 냈다.

적자회사 비율은 전 분기보다 7.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특히 전문투자형 사모펀드(헤지펀드) 운용사인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의 경우 186곳 중 101곳(54.3%)이 적자를 기록했다.

2분기 전체 자산운용사의 순이익은 2128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2.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2452억원으로 9.9% 줄었다.

세부적으로는 영업수익(7411억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수료 수익이 6648억원으로 9.6% 늘었지만 증권투자이익이 121억원으로 83.1% 감소했다.

영업비용은 4960억원으로 8.2% 늘었는데 이중 판관비는 3994억원으로 4.3% 증가했다.

전체 자산운용사의 2분기 말 현재 운용자산은 1093조8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3.8% 늘었다.

이 가운데 펀드수탁고는 615조5000억원, 투자일임계약고는 478조3000억원으로 각각 6.0%, 1.1% 증가했다.

펀드수탁고 중 공모펀드는 234조6000억원으로 석달 전보다 4조3000억원 늘었는데 채권형(5조5000억원)과 머니마켓펀드(MMF·1조원)는 증가했고 주식형은 약 4조원 감소했다.

사모펀드는 380조9000억원으로 30조4000억원 증가했고 특히 특별자산(8조3000억원), 부동산(6조4000억원), 혼합자산(4조5000억원) 위주로 수탁고가 늘었다.

2분기 중 자산운용사는 10곳이 신설됐는데 모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였다. 6월말 현재 임직원 수는 총 8794명으로 석달 전보다 309명(3.6%)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