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무장애 여행 환경 조성’ 사업 참여로 관광약자 돕기 나서
상태바
여기어때, ‘무장애 여행 환경 조성’ 사업 참여로 관광약자 돕기 나서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9.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여기어때가 우리나라 관광약자를 위한 '무장애 여행 환경 조성' 사업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관광편의시설 접근성 개선 사업'은 서울관광재단 지원으로 한국유니버설디자인협회가 추진하는 활동이다.

관광약자란 장애인·고령자·임산부 등 시설 이용 및 정보 접근 등에 대한 제약으로 인해 관광활동이 어려운 사람을 말한다. 국내에 다양한 형태의 관광약자가 존재하지만, 이들의 여행 활동 촉진을 위한 환경 여건이 미흡했다.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편의시설 접근성 개선 사업은 숙박시설 출입구 경사로와 자동문, 화장실 및 객실 등 개선 공사비를 지원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누구나 차별 없이 서울을 편리하게 여행하도록 만들어, 유니버설 관광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자는 취지다.

연내 서울 시내 관광특구 6곳(이태원, 명동·남대문·북창동·다동·무교동, 동대문패션타운, 종로·청계, 잠실, 강남MICE)을 중심으로 환경 개선 사업이 진행된다.

여기어때는 전문 인력을 서울 소재의 호텔, 모텔 등 제휴점에 파견해 업주 대상으로 사업을 홍보하고, 참여를 독려한다.

신청 업주에게 △출입구 경사로와 자동문 설치 지원 △객실 공간 확보 △화장실 확장 및 개선 △화장실 도움벨 설치 △이동경사로 설치 등 관련 공사비를 1000만원(자부담2%)까지 지원한다. 

더불어 여기어때는 상생경영 차원에서 업주 자부담금 2%를 앱내 광고비로 돌려준다는 방침이다. 이에 더해 △접근성 개선 인증 현판 부착 △무장애관광업소 홍보(관광재단 및 다누림센터 홈페이지) 등 홍보 혜택이 주어진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우리나라 관광약자가 증가 추세이나 이들의 국내여행 장려를 위한 인프라가 여전히 미흡하다”며 “누구나 마음껏 여행을 즐기는 무장애 여행 환경을 구축하자는 뜻에 공감해 이번 사업을 함께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