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개월만에 돌아온 스카이, 5일 3G 폴더폰 출시
상태바
39개월만에 돌아온 스카이, 5일 3G 폴더폰 출시
10월말 LTE 스마트폰, 내년 5G폰 출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0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착한텔레콤]
[사진=착한텔레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3년 3개월 만에 돌아온 스카이 브랜드가 5일 3G 폴더폰을 첫 공개했다. 

착한텔레콤은 ‘스카이 3G 폴더폰(IM-F100)’을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6년 6월 팬택에서 스마트폰 ‘아임백(IM-100)’이 출시된 지 3년 3개월 만이다.

착한텔레콤은 국내에서 5G 서비스가 상용화 된 후 3G 휴대전화 생산이 중단됐음에도 불구하고 음성통화를 위주로 하는 수험생 및 유년층, 노년층 등 폴더폰 수요를 겨냥해 폴더폰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착한텔레콤은 앞으로 태블릿 PC와 10월 말 LTE 스마트폰 출시도 예정하고 있다. 또 내년 중에는 5G폰도 내놓을 계획이다.

스카이 3G 폴더폰은 기존 스카이가 갖고 있던 디자인과 감성을 승계하는 펄 화이트와 샴페인 골드를 주요 컬러로 채택했고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FM라디오 등을 탑재했다. 폴더폰 이용자들의 사용 특성을 고려해 1100mAh의 배터리를 2개 제공하며 다양한 휴대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멀티 크래들도 기본 포함하였다.

착한텔레콤은 5일부터 2주 동안 11번가를 통해 자급제폰 사전예약을 시행하며 사전예약이 종료된 이후에는 알뜰폰 사업자를 통해 유통할 계획이다.

스카이 3G 폴더폰의 공식판매가격은 13만2000원으로 사전예약 동안 11번가에서 10%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 주요 스카이 제품을 50% 할인 받을 수 있는 13만2000원의 ‘스카이 쿠폰’을 모든 구매고객에게 제공한다. 

무선이어폰인 ‘스카이 핏 프로’를 공식가격인 5만9900원에서 50% 할인된 2만995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무선충전기 및 보조배터리 등을 구매할 때 최대 13만 2천원에 해당하는 할인을 받는 것이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스카이 휴대폰을 새롭게 출시하며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스카이 제품을 기다려주신 고객 분들을 위해 한걸음씩 정진해왔다. 고객 분들의 신뢰를 되찾고 스카이만의 차별화 된 모바일 라이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